일반 | 안녕하세요

호동| 19-10-22 22:19
조회6| 댓글0
요 전날 나는 미소를 지었다나를 지나간 누군가로부터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아마도, 나는 당신에게 맡길 것입니다.내가 직접 보관해야한다면부엌 선반에 놓으십시오.그렇다면 확실 할 것입니다나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어쨌든 옳지 않은 느낌내 눈에 띄게필요할 수도있는 다른 사람들이 있었을 때따뜻함의 뭉치, 그래요.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자유게시판

  • 번호
  • 제목
  • 작성자
  • 등록일
  • 조회수
  • 서울문화인(http://www.sculturein.com) | 언론사 등록일 : 2009년 3월 2일 | 대표이사 : 허중학 | 발행/편집인 : 허중학
  • 사업자등록번호 : 206-17-86619  | 인터넷신문사업 : 서울아00803 | 상호 : 서울문화인 |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올림픽로 707 402호
  • 대표전화 : 02-478-4427 | ostw@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중학
  • Copyright © 2016 www.sculturein.com all right reserved.
서울문화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넷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