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 재업,19금) 남성 발기력과 성욕감퇴 개선방안

ztJL8509| 20-07-13 02:21
조회8| 댓글0

성기능 개선에 있어서 성욕과 강직도가 매우 중요하다. 피지컬적인 부분은 우리가 타고 났기에 어떻게 할수없다.


일단 나이가 먹어감에 따라 특히 20대 중후반부터 우리는 성기능과 회복력에 대해 옛날과 같아지지 않아진다.


그럼에도 늦어지는 취업나이와 결혼나이로 인해 30대 후반까지 혹은 40대까지 연애를 할수있다. 고로 우리는 언제든 


발기에 대한 준비를 해야한다. 요즘 10대에서도 발기약전이 엄청 많다. 제대로 서지가 않아 삽입을 못한다


(본인은 10대들이 심인성 발기부전이라고 보기에는 약하다 물론 있긴 하겠지만...)


프루나와 파일구리를 기억하는가 제군들? 그 전 시대 사람들에게 성욕해소미디어는 야한영화와 잡지 그리고 만화, cd로 구운 야동이 전부였다. 


반면 프루나시대부터 우리는 대 야동시대를 맞이하게 된다. 이제는 스트리밍으로 일상생활의 일부가 되어버린 음란물들 그것이 바로 


발기약전의 문제가 된다. 아래 글은 내가 경험 해보고 쓴 개선방안이다. 본문은 삽입이 불가 그리고 삽입후 풀려버림 두가지에 대해 써보고자


한다. 



1. 금욕을 한다. ★★★★★( 강직도에 영향 2배, 성욕증가에 영향 2.3배 증가)



매일 10딸치는 경우도 있고 평균적으로 하루에 2딸은 했을것이다. 너무 야동을 많이봐서 하드코어나 내가 좋아하는 기획물 혹은 


ㅅㅅ자세각도가 안나오면 흥분이 안되고 자위를 할시에도 강한 압박을 줘야 했었다. 그래서 실제로 ㅅㅅ시에는 삽입이 안될정도로 약하게 


발기되는 경우가 많았다.또한 발기가 되었다고 해도 콘돔끼울때 죽는다거나 자세를 바꿀때 죽어버린다거나 그녀가 기침을 하니까 죽어버린


다 하거나 그런경우가 많았다. 한번은 자책하면서 금욕을 3일간 한적이 있는데  효과가 있었다. 하지만 그때도


야동을 보면서 성기를 흔들어야지만 커지고 단단해졌다.  단순히 보기만해서 단단해지던 중학교때의 성욕은 아니었다.


그래서 나는 점점 더 욕구에 대해 통제해봤다. 6일정도 참고 한번 자위하고 그렇게 4주를 해봤다. 결과는 대만족!


대부분 내가 맨윗 문단에 말했던 문제점들이 대부분 사라진다. 정말 삽입이 쉬워진다 그냥 애무후에 


스윽 대기만해도 들어간다. 이렇게 삽입이 쉬워진다. 또한 성욕이 증가함으로 인해 쉽게 풀려지지가 않는다. 


나는 강직도만 중요하고 성욕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성욕도 강직도 만큼 매우중요하다. 


*요약* 

강직도가 약한것은 우리가 너무 딸딸이를 많이쳐서 그렇다. 처음부터 금욕을 하면 일상생활이 흐트러지므로 


3일 금욕 >> 4일 금욕 >>> 6일금욕 하는걸 추천한다 그이상은 하면 하겠지만 요즘 같은 여름날씨에 핫팬츠만 봐도 딴딴해진다 


(본인이 경험해봄) 또한  펨코에서 ㅇㅎ글만 봐도 딴딴해지기도


풀려버림에 있어서는 성욕증가가 해결방안이다. 우리가 풀려버린다는것은 나체의 여자가 나랑 ㅅㅅ중인데도 그것을 몸뚱아리 같다

고 생각


해버리는 이성적인 판단 같은 것들을 할때, 즉 흥미가 떨어져 버리는것이다.


중딩이나 초딩때 야한사진만 봐도 상상딸 치던 그때의 당신들은 어딨는가? 그리고 또한 강직도의 증가는 성욕의 증가로도 이어진다.


물리를 좀 안다면 단단한것일수록 마찰을 일으킬때 마찰에너지는 더증가한다. 즉 단단할수록 더 쾌감이 온다는 말이다. 


즉 강직도와 성욕은 같이 개선되는것이 맞다. 금욕해라 솔직히 1번만 잘해도 끝났다.  



2. 아르기닌과 아연 그리고 마카 먹어라 ★★★★☆ ( 발기력 1.4배 증가 ,성욕은 미미하게 증가)

(오직 스킨쉽으로만 슨다면 먹어라 오직 강직도를 위해) 


스킨쉽으로만 슨다는게 뭔말이냐면 1번을 행해도 오직 야한 장면을 보면서 성감대를 자극해야지만 스는것을 시작할수있다면 2번을 겸하라는


것이다. 본인은 1번후에 솔직히 성생활에 문제는 없다. 그럼에도  오랫동안  딸에 중독 되어 성욕과 강직도는 옛날 수준에 못하다. 혹은


나 스스로 만족을 못했다. 아쉬움이 있다면 2번을 행하라.본인은 확실히 아르기닌과 아연을 먹고 강직도와 성욕에 대해 좋아졌다.


솔직히 마카는 효과는 모르겠다. 그냥 사포닌제 먹는다고 생각해서 먹는다. 면역력 기르는 차원으로 ? 그리고 나는 홍삼이 몸에 받지를 않다.


아르기닌은 발기력에 매우 중요하다. 실제로 1번이 2배라면 아르기닌으로는 1.4배정도 좋아진것같다. 


나는 나우푸드 제품으로 하루에 두알 먹었다.  아연은 정액이 많이 나오고 일단 성적인것 말고 몸 컨디션이 좋다. 더불어서 성욕도 조금 증가


시키는것 같았다.


*요약*


1번후에도 강직도와 성욕에 대해 조금 아쉽다면 2번을 행할것 아르기닌은 발기력 1.4배정도 향상효과 


아연은 정액량이 증가 , 몸컨디션이 좋다. 성욕은 증가한것같다 크게 띄게 와닿는것은 아니었다.  




3. 평소보다 더 잠을 잘자라 그리고 부족하지 않게끔 먹어라 ★★☆☆☆ ( 이건 기본이니까 수치는 생략)



이때부터 extra다. 뭐냐면 너가 실제로 할때 딱따구리처럼 하고싶으면 요렇게 까지하라는것이다. 막 혈액이 끓어 오를것같은 흥분과 


너의 늠름하고 남자다움을 뽐내고 싶다 , 한마리의 짐승이 되고싶다면 3번과 4번까지 하라는것이다. 


확실히 잠을 한숨도 못자 피곤하면 발기력과 성욕이 없어진다. 사실 잠도 extra로 보기에는 매우 중요한 요소일수 있겠으나 


우리가 수면욕이 있기때문에 사람들은 목적이 있어서 잠을 안자는게 아니라면 어떻게든 잔다. 그래서 3번째로 두었다. 그리고 이것은


당신이 당장 행할 수 있다면 할수있는 것들이니까 ㅎㅎ 또한 먹는것은 뭐 단백질? 그런거 나는 상관없었고 아래 글에 나올 내용인데


나는 다이어트한다고 조금 줄여 먹었는데 너무 막줄이면 발기력과 성욕이 줄어든다.. 그러니까 활동대사량 -500정도로만 칼로리 맞춰서


뭐든 먹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딱따구리가 되고싶다면 잠을 충분히자라. 그리고 너무 절식하지말아라 




4. 다이어트와 하체운동을 해라 !! ★★★★☆(발기력 1.5배증가 성욕은 1.8배증가)



헬스를 본인은 시작한지 몇년이 된것같은데 정말  이것은 본인 경험이다. 일단 86 >> 70kg 까지 뺐던 적이 있는데 


정말 뻥 안치고 걸어다니는 우람이 그 자체였다.  정말 잘스고 소위 빨딱이라고 해야하나 그정도로 슨다. 성욕은 뭐 말할것도없다.


사실 운동을 하면서 1번을 못지켰다. 매일 딸쟁이로 돌아왔다. 그만큼 어마어마했다. 다이어트를 할때 스쿼트를 많이했는데 


하체운동때문인지 다이어트 때문인지 몰라서 같이 적었다. 4번은 솔직히 2번보다 더 향상력이 있었다. 



*요약*


다이어트와 헬스를 하면 2번 이상급 파워를 가진듯 그러나 성욕이 매우 증가해서 1번을 제대로 하기 힘들어진다. 


그만큼 효과가 톡톡하다. 무조건 하라고 추천하고 싶지만 엄청 큰의지와 노력과 투자를 가져야하는게 알기에 순위를 4순위로 두었다.


시간이 있고 충분히 일상에서도 같이 하실수있는 사람들이라면 추천한다.



추천 !!!



발기약전,부전,풀려버림 부활   >>> 1번만 하셈  


딱따구리처럼 되고싶다 >>>> (1번,4번,3번) or (1번,2번,3번) 




p.s 본인은 15년부터 피나스테리드, 즉 프로페시아를 먹고있으며 확실히 그것때문에 성욕감퇴는 있는듯하다


하지만 1번이 영향이 크단걸 이 나이 먹고나서 알게 되었다. 탈모인들 펨코에 많은걸로 안다. 탈모인들이 약을 먹어서 


성욕이 감퇴한것보다 딸딸이 많이쳐서 무감각해진게 많다고 본다. ㅇㅎ글만 해도 조회수 넘사벽인거 보면 펨코인들 핵변태니까

댓글0
이름
비밀번호
  • 서울문화인(http://www.sculturein.com) | 언론사 등록일 : 2009년 3월 2일 | 대표이사 : 허중학 | 발행/편집인 : 허중학
  • 사업자등록번호 : 206-17-86619  | 인터넷신문사업 : 서울아00803 | 상호 : 서울문화인 |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올림픽로 707 402호
  • 대표전화 : 02-478-4427 | ostw@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익모
  • Copyright © 2016 www.sculturein.com all right reserved.
서울문화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넷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