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삼총사’ 화려한 초연 맴버들로 돌아오다.

기사입력 2018.03.21 04:58 조회수 13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신성우, 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례 등 호화 캐스팅으로 화제가 되었던 뮤지컬 삼총사10주년을 맞아 초연 맴버들로 2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뮤지컬 삼총사는 알렉산드로 뒤마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삼총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은 뮤지컬이다. 검증된 스토리에 웅장한 음악, 호쾌한 검술 액션 등 작품성과 화려한 볼거리까지 모두 갖춰 2009년 초연 이래 관객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국내를 넘어 일본까지 한국 뮤지컬의 우수성을 전파한 한류 뮤지컬의 시초로 불리는 작품으로 지난주 첫 무대에 오르기 전 이미 주요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초연에서 기록적인 흥행을 이끌어낸 신성우, 유준상, 김법래, 민영기, 엄기준 등의 초연 멤버의 귀환은 물론, 배우 서지영, 조순창, 손준호, 제이민 등 기존 배우들과 김준현, 손호영, 안시하, 서은광(BTOB), 린지(피에스타), 김보강, 선재 등의 뉴캐스트까지 뮤지컬 계 실력파 배우들이 새롭게 합류하여 신,구의 조화로 돌아왔다.


 


또한, 왕용범 연출은 삼총사개막 10주년을 맞아 작품 특유의 유쾌함을 더하는 동시에 우정, 사랑 등 인간관계와 감정에 대한 고찰로 작품의 깊이를 더했고 삼총사장점으로 꼽히는 역동적인 안무도 빼 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한편, 20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장면시연과 함께 가진 간담회에서 포르토스역의 김법래는 “10년 전 연습실 구경을 왔던 내 아이가 이제는 군대를 갔다. ‘삼총사는 어른들의 동화라 할 수 있다. 자칫 유치할 수 도 있지만 남자들의 우정과 사랑을 그리고 있어 어른뿐만 아니라 아이도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다며 그는 첫 공연 때부터 10년 이상 갈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아토스역의 유준상은 지난 공연을 하면서 평창올림픽 때 다시 한 번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한 것이 실현되어 너무 기쁘다. 하지만 제 인생에서 삼총사를 다시 할 수 있을까 할 정도로 마지막 공연이 아닐까... 몸은 괜찮은데 시켜 주실까 싶다. 지방 무대까지 끝나고 나면 많은 생각이 들 것 같다. 한 장면 한 장면이 너무 소중하다. 10주년이라는 명성에 답하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회를 밝혔다.


 


아라미스역의 민영기는 “10년 전 이 작품을 시작하면서 테리우스 신성우 형님을 처음 만났고, 그때는 국민남편도 그렇게 유명하지는 않았지만 스크린을 통해 알게 되었던 유준상 형님도 실제로 처음 보게 되었다. 이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을 수 있었던 연출님과 제작진의 파워가 지금의 10년을 있게 하지 않았나 싶다


 


이번 공연에서 처음 '달타냥' 역을 맡은 손호영은 아직 체력적으로 검술 장면이 힘들 나이가 아니다10년 뒤에는 유준상처럼 아토스 역은 어떻냐는 질문에 아니다. 10년 뒤에도 달타냥을 하고 싶다고 또한 그는 “‘삼총사가 내 뮤지컬 인생의 전후가 나뉠 것 같다. 내가 작품 수는 많지만, 많은 걸 알지 못하고 이 쪽(뮤지컬)에 들어왔다. 멋모르고 들어왔지만 뮤지컬에 임하면서 평생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그러다보니 10년째 쭉 작품을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전아트센터에서 오는 527일까지 공연되는 뮤지컬 삼총사달타냥역에는 엄기준, 손호영, 서은광(BTOB), ‘아토스역에는 신성우, 유준상, 김준현, ‘아라미스역에는 배우 민영기와 박민성, 손준호가 포르토스역에는 김법래와 이정수가 밀라디역에는 서지영, 안시하, 장은아, ‘리슐리외역으로 홍경수와 조순창이 콘스탄스역에는제이민과 린지(피에스타), ‘쥬샤크역에는 배우 김보강과 선재가 무대에 오른다.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서울문화인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