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차세대 전자여권과 승용차 번호판 디자인 등 확정

기사입력 2018.12.28 00:27 조회수 15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지난 1221(), 공공디자인 진흥 시행계획에 따른 제2차 공공디자인위원회를 개최해 2020년부터 발급되는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과 함께 2019년부터 적용되는 승용차 번호판 디자인을 확정했다. 

 

문체부와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은 여권의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폴리카보네이트(PC) 재질의 도입을 계기로 2007년 문체부와 외교부(장관 강경화)가 공동으로 주관한 여권디자인 공모전의 당선작(서울대 디자인학부 김수정 교수)을 발전시킨 것으로 지난 1015() 디자인 시안 발표 후 온라인 선호도 조사와 정책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반영해 결정했다.

 

구분

온라인 선호도 조사

(10. 15.11. 14. 31,573명 참여)

정책여론 조사

(11. 2.12. 남녀 1,500명 표본조사)

나라문장+태극문양

디자인 선호

68.7%

80.3%

일반관용외교관 여권

색상 구분 선호

53.5%

56.1%

일반여권 남색 선호

69.7%

65.8%

 

국민의견 조사결과, 일반·관용·외교관 여권을 구분하고 일반 여권의 색상은 남색, 우측 상단에는 나라문장이, 좌측 하단에 태극문양이 양각으로 표현되어 있는 디자인이 채택됐다. 참고로 현재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전 세계 78개국이 청색 계열의 여권 색상을 사용(Passport Index 기준)하고 있다. 더불어 신원정보면사증면표지이면은 디자인 시안대로 결정되었다.

 

확정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여권 3종 01.jpg

 

차세대 전자여권은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이다. 현행 여권은 유효기간 만료 시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여권 소지인이 희망하는 경우에는 유효기간 만료 전이라도 차세대 여권으로 교체할 수 있다.

 

신원정보면사증면표지이면 디자인 참고

 

http://www.sculturein.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4636

 

 

국토교통부, 승용차 번호판 디자인 도입안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승용차 등록번호 용량(2,200만 개)이 한계에 이름에 따라, 전문기관 용역과 여론 수렴 등을 거쳐 앞자리 숫자 추가방식으로 새로운 등록번호체계를 결정했다.(’18. 8. 27. 국토부 고시)

 

또한 번호판을 더욱 알아보기 쉽도록 하기 위해 기존 페인트식 번호판 외에 반사필름식번호판(선호도 53%)을 디자인해 국민의견 수렴(3~4), 공청회(5), 전문가 자문(7~8) 및 학계·업계·시민 대상 의견 수렴(10), 국민 선호도조사(11~12/ (1: 11. 19.12. 2.) 국토부 누리집, 42,016명 참여 / (2: 12. 7.12. 11.) 갤럽 조사, 표본 1천 명) 등을 거쳐 현행 서체에 홀로그램이 들어간 디자인을 최종적으로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승용차 번호판 디자인 도입안

 

디자인 도입 01.jpg

 

신규 번호판은 20199월부터 발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소비자들이 희망에 따라 페인트식 번호판과 태극문양 디자인이 삽입된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선택하여 적용할 수 있다.

 

한편, 이번 결정은 문체부가 지난 52일에 발표한 공공디자인 진흥 종합계획(20182022)’2019년 시행계획에 따른 것으로 공공디자인 진흥 종합계획에는 마을 단위 범죄 예방과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생활안전 디자인, 일상에서 장애인·고령자의 이동성과 문화향유 수준을 높이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 누구나 목적지에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안내체계를 개선하는 생활편의 디자인, 도시 주요 공간의 시설물 배치 기준을 통해 품격을 높이는 디자인, 인력 양성, 통합표준조례 및 행정매뉴얼 개발 등 공공디자인의 기초를 다지는 사업 등 국민이 일상에서 안전·편리·품격이 있는 삶을 체감할 수 있도록 16개 시범사업과 제도 개선 과제를 추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