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스케치] 추상 표현주의의 화가 마크 로스코와 조수 켄의 예술에 대한 고뇌. 연극 레드

기사입력 2019.01.11 17:46 조회수 6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연극 <레드>는 이야기다. 작가 존 로건은 여느 작품들처럼 화가 마크 로스코의 생애를 훑기보다는 그의 중년 시절에 있었던 한 사건에 모티브를 두었다. 1958, 뉴욕 씨그램 빌딩에 자리한 포시즌 레스토랑에 걸릴 벽화를 의뢰 받은 마크 로스코가40여 점의 연작을 완성했다가 갑자기 계약을 파기한 사건에서 그는 도대체 왜 그랬을까?’ 라는 질문에 집중했다. 존 로건은 실제 마크 로스코가 했던 이야기들을 드라마틱하게 재구성해냈다. 더 나아가 가상의 인물인 조수 켄을 등장시키고, 처음부터 끝까지 로스코와 켄, 단 두 사람의 대화로 극을 구성해냈다.

 

연극 <레드>는 색면추상의 대가로 알려진 화가 마크 로스코와 그의 작업실에서 가공의 인물 조수 과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추상표현주의에서 신사실주의로 변화하는 과도기에서 나타나는 세대 갈등을 그리고 있는 작품이다.

 

이 작품(영국 런던의 돈마 웨어하우스 프로덕션이 제작)2010년 제 64회 토니어워즈에서 연극 부문 최우수 작품상, 연출상 등 6개 부문 최다 수상을 기록했으며, 한국에서는 2011년 초연되어 그동안 4차례 공연되었으며, 강신일, 강필석 등 실력파 배우를 시작으로, 정보석, 한지상, 카이, 박은석 등 개성 있고 걸출한 배우들이 거쳐 갔다.

 

이번 시즌에서는 마크 로스코 역에 배우 강신일, 정보석, 켄 역에 김도빈, 박정복 배우가 캐스팅되었으며,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도 김태훈 연출을 맡았다.

 

연극 레드는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오는 210일까지 공연 된다.(R6만원 / S5만원 / A4만원) [허중학 기자]

 

 

R01.jpg

 

R02.jpg

 

R04.jpg

 

R05.jpg

 

R08.jpg

 

R10.jpg

 

R12.jpg

 

R13.jpg

 

R16.jpg

 

R17.jpg

 

R18.jpg

 

R19.jpg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