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국 배우들이 추천하는 넷플릭스 작품은? ①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기사입력 2020.01.24 11:06 조회수 12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한국 시청자를 위해 국내 배우들이 직접 꼽은 넷플릭스 추천작은 무엇인지 그 리스트를 공개하였다.

 

리스트 시리즈의 첫 번째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는 <킹덤>, <힙합 에볼루션>, <원 데이 앳 어 타임>, <종이의 집>, <우리의 지구>, <빌어먹을 세상 따위>, <로마>, <센스 8>을 추천작으로 꼽았다.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jpg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주지훈이 추천한 <힙합 에볼루션>은 힙합이라는 장르의 시작부터 발자취를 따라가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시리즈다. 시즌에 따라 시대별, 지역별 힙합의 시초를 따라가는 <힙합 에볼루션>은 전직, 현직 힙합 거물들이 직접 출연하는 인터뷰로 흥미를 자극한다. <원 데이 앳 어 타임>은 두 자녀를 둔 쿠바계 열혈 싱글맘 페넬로페의 일상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시트콤이다. 1970년대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동명의 시트콤을 리메이크했다.

    

 

주지훈 추천작_킹덤, 힙합 에볼루션, 원 데이 앳 어 타임.jpg
주지훈 추천작_킹덤, 힙합 에볼루션, 원 데이 앳 어 타임

 

 

류승룡이 추천작으로 꼽은 <종이의 집>1명의 천재와 8명의 범죄자가 거액의 돈을 빼돌리기 위해 스페인 조폐국을 상대로 벌이는 인질극을 담은 스릴러다. 수사망을 피해 가는 치밀한 계획과 예측 불가한 전개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우리의 지구>는 지구의 진기하고 경이로운 자연을 탐사하는 8부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다. 600명이 넘는 제작진이 참여, 전 세계 50개국을 오가며 대양의 심해와 북극의 오지, 아프리카의 초원과 남미의 정글 등에 숨겨진 지구의 다양한 신비로움을 담았다.

 


류승룡 추천작_종이의 집, 우리의 지구.jpg
류승룡 추천작_종이의 집, 우리의 지구

 

 

 

배두나가 추천한 <빌어먹을 세상 따위>는 진짜 아버지를 찾아 길을 떠나는 소녀와 소녀를 따라나서는 사이코패스 소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영국 특유의 냉소적인 유머와 예측 불가한 전개, 충격적이면서도 신선한 이야기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로마>1970년대 초반 혼란의 시대를 지나며 여러 일을 겪어야 했던 멕시코시티 로마 지역에 사는 클레오의 삶을 따라가는 영화다. 세계적인 거장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로마>는 제75회 베니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명작이다. 이어 <센스8>은 서로 다른 도시에 사는 8명의 남녀가 어느 날 갑자기 서로의 감각과 감정을 공유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SF 드라마다. <매트릭스>의 워쇼스키 자매가 공동 각본, 연출, 제작에 참여한 작품으로 배두나가 대기업 재무이사이자 무술에 능한 걸크러쉬 캐릭터 박선 역할을 맡았다.

 

 

 

배두나 추천작_빌어먹을 세상 따위, 로마, 센스 8.jpg
배두나 추천작_빌어먹을 세상 따위, 로마, 센스 8

 

 

한편, 넷플릭스는 190여 개국에서 16,700만여 개의 유료 멤버십을 보유한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로 회원들은 TV 시리즈, 다큐멘터리, 장편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여러 언어로 즐길 수 있습니다.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으면 원하는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최혜경 기자]

 

 

 

 

 

[최혜경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