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웃는남자’ 온라인으로, 예술의전당 온라인 상영회 연장

기사입력 2020.03.30 10:47 조회수 311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심청 3 Photo by Kyoungjin Kim ⓒ Universal Ballet.jpg
유니버설발레단 심청 ⓒ Universal Ballet

 

 

 

[서울문화인] 예술의전당이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중인 국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시켜주기 위해 지난 320일부터 실시한 ‘SAC On Screen’ 유튜브 스트리밍 일정을 43일까지 연장하고, 44일 무관객 콘서트 스트리밍을 추가로 진행한다.

 

‘SAC On Screen’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진행한 연극 <보물섬>, 유니버설발레단 <심청>, 클래식 연주회 <노부스 콰르텟>,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연극 <인형의 집>이 각각 두 차례씩 총 10차례 상영되며 총 154,621회의 조회수와 15,589명의 실시간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했다.

 

이러한 뜨거운 호응은 접하기 어려웠던 완성도 높은 공연 영상이라는 점 외에도 적극적인 소통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판단된다. 예술의전당 온라인 상영회는 ‘SAC On Screen’ 작품들의 영상화를 진행했던 영상 제작 감독이 실시간 채팅에 참여하여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고 시청자의 궁금증을 해소해주며 공연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특히 324일 오후 8시 진행된 <노부스 콰르텟> 스트리밍에서는 노부스 콰르텟 멤버 전원이 채팅에 참여하며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했다. 시청자들은 채팅을 통해 아티스트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감상하니 더욱 생동감 있다”, “이런 시간이 또 마련되면 좋겠다등의 의견을 남겼다.

 

이번 추가 일정은 서비스 첫날부터 뜨거운 호응을 보내준 온라인 관객들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것으로, 첫 작품이었던 연극 <보물섬>과 앞선 스트리밍 중 조회수가 가장 높았던 유니버설발레단 <심청>, 신규 작품으로 유니버설발레단 <지젤>이 상영된다. 예술의전당은 온라인 관객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42일 오후 8<보물섬> 앙코르 상영 때도 출연 배우가 직접 채팅에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라 밝혔다.

 

또한, 44일 오후 3시에 진행되는 무관객 콘서트는 실시간 콘서트홀에서 진행되는 연주를 예술의전당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하여 제공한다. 이번 무관객 콘서트의 연주자 피아니스트 김태형,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영,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 비올리스트 이한나, 첼리스트 박유신은 클래식계를 이끌어가는 젊은 예술가들로,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계와 국민들을 위로하는 데 한 뜻을 모으며 참여를 결정했다.

 

향후 일정으로는 31()에는 아동극 캐나다 부슈 데쿠주 극단<아빠닭>(15),뮤지컬 <웃는남자> 60분 하이라이트(20), 41()에는 발레 유니버설발레단 <심청>(20), 42()에는 연극 <보물섬>(20), 43()일에는 발레 유니버설발레단 <지젤>(20), 44()일에는 클래식 무관객 콘서트 실시간 스트리밍(15)이 진행된다.

 

뮤지컬 웃는남자.jpg
뮤지컬 웃는남자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2막 - 군무 ⓒ유니버설발레단photo by Kyoungjin Kim  (2).JPG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유니버설발레단

 

 

연극 인형의집.jpg
연극 인형의집

 

 

 

해당 영상들은 44()까지 예술의전당 유튜브 채널 ‘Seoul Arts Center’(https://www.youtube.com/user/sacmusichall)를 통해 송출된다.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