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코로나19로 한산해진 극장가에 흥행 이끄는 신인 감독들

기사입력 2020.06.16 16:22 조회수 9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 4종.jpg

 

 

[서울문화인] 영화 <사라진 시간>을 비롯해, <침입자><결백><#살아있다>까지 쟁쟁한 신인 감독들이 6월 극장가 흥행을 이끌고 있다.

 

먼저, 연기 인생 33년차 관록의 배우에서 신인감독으로 변신한 정진영이 연출을 맡은 영화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형구’(조진웅)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로 한 남자가 자신의 삶을 추적해 나가는 과정을 색다르고 기묘한 이야기로 그려내며 관객들에게 예측불가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오랜 꿈을 실현하기 위해 스토리 원안부터 각본까지 직접 준비하며 심혈을 기울인 정진영 감독은 묵직한 주제의식과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진 영화 <사라진 시간>으로 성공적인 감독 데뷔를 알리고 있다.

 

다음으로 25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베스트셀러 작가 손원평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한 장편 데뷔작인 <침입자>.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지난 64일 개봉 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침체된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지난 610일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결백>은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 단편 연출작을 통해 제8회 미쟝센단편영화제 희극지왕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박상현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마지막으로 624일 개봉을 앞둔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조일형 감독이 미국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가 쓴 원작을 각색하고 연출한 작품으로 신인감독 특유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무장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혜경 기자]

 

 

 

 

 

 

[최혜경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