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소식] 2022년 상반기 경복궁 야간 관람, 경회루 내부 개방

기사입력 2022.03.22 10:25 조회수 41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13.jpg
경회루 2층에서 바라본 경복궁

 

 

 

 

[서울문화인]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22년 상반기 경복궁 야간 관람, ‘경회루내부 개방 행사를 41일부터 진행한다.

 

2022년 상반기 경복궁 야간 관람

경복궁 야간 관람은 매년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될 만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대표적인 궁궐 활용 프로그램으로, 특히, 상반기 야간 관람에서는 봄꽃이 만개한 경복궁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우리 전통 수목인 수양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경회루와 은은한 조명 사이로 철쭉이 피어난 아미산 굴뚝은 봄밤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야간 관람 명소다.

 

경복궁관리소(소장 최재혁)2022년 상반기 경복궁 야간 관람을 41일부터 529일의 기간 중 38일간 개최한다. (매주 월·화요일, 궁중문화축전 행사 준비 및 공연 예정(5.11.15.) 휴무)

 

 

2021 야간관람 근정전 01.jpg
경복궁 야간 관람 모습

 

 

1일 최대 관람 인원은 1,300명이며, 외국인(1100명 현장발권)을 제외한 관람은 사전 인터넷 예약('11번가 티켓' https://ticket.11st.co.kr/1인당 2매한)을 통해 예매해야 하며, 관람 당일 매표소 앞 무인발권기에서 관람권을 발권 받아 입장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오후 7시부터 오후 930분까지(입장 마감 오후 830).

 

관람시에는 본인 확인용 신분증(주민등록증, 면허증, 여권, 기타 학교의 장이 발급한 사진이 부착된 학생증, 외국인등록증)이 필요하다.

 

경복궁 야간 관람의 무료관람 대상자는 국가유공자 본인과 배우자, 중증장애인 본인과 동반 1, 경증장애인 본인, 국가유족증 소지자 본인, 6세 이하 영유아, 65세 이상 어르신, 한복착용자다. 무료관람 대상자 중 한복착용자만 관람 당일 매표소에서 관람권을 발급받으며, 한복착용자 이외 무료대상자는 현장 발권 없이 흥례문에서 신분증과 관련 자료 확인 후 입장할 수 있다. (* 6세 이하 영유아의 보호자는 사전예매 또는 현장발권(외국인) 필수)

 

경회루내부 개방 행사

우리나라 최대의 2층 누각 건축물인 경복궁 경회루(국보)’는 연못 안에 조성된 조선 후기 누각 건축물의 정수로,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베풀거나 사신을 접대하고,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 등 국가행사에 사용되던 건물이다.

 

경회루 특별관람은 평소 접근이 제한되는 경회루 내부를 개방하는 행사로, 외부에서는 느낄 수 없는 아름다운 조선 후기 누각 건축물의 미학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로 특별관람은 오는 41일부터 1031일까지 7개월간 시행된다.

 

 

K14.jpg
경회루 2층

 

 

K20.jpg
경회루 1층의 천장

 

 

 

 

경회루 특별관람은 전문 해설사의 인솔로 13(오전 10, 오후 2, 오후 4) 진행되며, 관람에는 약 30~40분이 소요된다. 1회당 최대 관람 인원은 경회루의 주요 부재 관리와 관람객 안전 그리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20(내국인 15, 외국인 5)으로 제한되며, 경복궁 관람료만 내면 무료로 진행된다.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는 경회루 특별관람은 관람 희망일 7일 전부터 1일 전까지 경복궁관리소 누리집(www.royalpalace.go.kr, 1인당 최대 2명까지 예약 가능)에서 예약하면 된다. 첫 예약 개시일은 325() 오전 10시이다.

 

경회루 특별관람은 2010년 처음 기간을 정해 해마다 운영해 왔으나, 2021년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운영되지 못한 바 있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