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실감형 미디어로 그려낸 수호신 호랑이

실감형 미디어 전시 《호랑이 神(신) 나다》, 새롭게 선보여
기사입력 2022.04.12 11:07 조회수 23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5_전시 홍보 이미지.jpg

 

 

 

[서울문화인]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이 임인년 호랑이해를 맞이하여 선보였던 호랑이 나라특별전에 이어 두 번째 호랑이 전시로 실감형 미디어 전 호랑이 () 나다를 새롭게 개막하였다.

 

지난 특별전에서 호랑이와 관련된 유물들을 선보였다면, 이번 전시는 다채로운 실감형 미디어와 체험을 통해 호랑이가 지닌 상징적 의미를 관람객에게 전달하는 전시로 예로부터 산신으로 여겨왔던 호랑이의 활약과 호랑이가 지닌 상징적 의미를 실감형 미디어로 담아내었다.

 

전시는 1부 감상형 콘텐츠(5)2부 체험형 콘텐츠(5)로 나뉘어져 있으며, 매 시간마다 4(정각·15· 30·45) 진행된다.

 

먼저 감상형은 벽면과 중앙, 바닥면까지 총 6면에 호랑이가 탄생하여 숲의 생명을 일깨우고, 세상을 어지럽히는 나쁜 액운을 막아주며 산신(山神)으로 좌정하는 과정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냈다. 우리나라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던 호랑이의 용맹함을 생활 속 물건에 표현했던 옛 사람들의 모습도 친근한 분위기의 애니메이션으로 그려냈다.

 

 

호랑이의 탄생 장면.jpg

 

 

 

액운을 물리치는 호랑이 장면.jpg

 

 

액운을 물리치는 호랑이 장면 02.jpg
액운을 물리치는 호랑이 장면

 

 

이어 체험형에서는 혼례가 펼쳐지고 있는 조선시대의 가옥을 배경으로 곳곳에 숨어있는 호랑이를 관람객이 직접 찾아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관람객의 터치에 반응하여 등장하는 호랑이는 모두 국립민속박물관 호랑이 관련 소장품의 모습을 본 따 만든 것으로, 옛 사람들의 생활 속 곳곳에 자리했던 호랑이의 모습을 인터랙티브 미디어로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혼례 장면 속 호랑이 찾기 체험.jpg
혼례 장면 속 호랑이 찾기 체험

 

 

호랑이의 활약을 담은 실감형 미디어 전시호랑이 () 나다는 오는 74()까지 기획전시실 2에서 만나볼 수 있다. [권수진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