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조명의 등장으로 변화된 우리의 일상. 조명박물관 《Lighting, 일상을 조명하다》기획전

기사입력 2018.08.30 21:30 조회수 28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최종.jpg

 

 

[서울문화인]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조명박물관(관장 구안나)과 함께 2018829()부터 114()까지 경기도 양주시에 위치한 조명박물관에서 19세기 말 근현대 조명의 등장으로 변화된 우리의 일상을 주제로, 석유를 원료로 하는 호롱남포등1914년에 생산된 에디슨 전구등 총 90여 점의 조명 관련 자료와 사진, 영상을 만나볼 수 있는 Lighting, 일상을 조명하다기획전을 선보인다.

 

조명과 사람의 이야기, 일상을 밝히다.

 

전기가 들어오던 날, 첫 번으로 점화가 되던 날 나는 한숨의 잠도 이루질 못했다. 중략밤새도록 전등을 켜놓고 신기한 듯 온 식구가 둘러앉아 전등을 보고 또 보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전깃불이 들어왔다, 경향신문, 1977. 9. 1.

 

1876년 개항開港 이후 석유와 전기를 에너지원으로 하는 근현대 조명기구의 수입은 동식물성 기름을 연료로 사용해 온 등잔과 같은 조명기구를 대신하며, 전통 조명기구에 의존했던 사람들의 일상을 변화시켰다. 밤을 낮처럼 밝힌 조명은 산업의 발전을 촉진시키는 한편, 하나의 문화적 상징이 되어 그 영역을 확대하였다.

 

이번 전시는 우리의 일상 속에서 변화를 이끌며, 새로운 의 문화를 만들어 온 사람과 조명의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로 1밝히다에서는 근현대 조명의 발달이 산업화도시화로 이어지며 사람들의 일상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왔는지를 다룬다. 전기 발명의 초창기인 1894에디슨 백열전구Edison Carbon Lamp‘를 비롯하여, 1950년대에 사용하던 조명이 부착된 재봉틀‘, 1960~70년대 광부들이 모자나 허리띠 등에 부착했던 카바이드등공장 형광등은 산업화 시기의 우리 삶을 여실히 보여준다.

 

백열전구 01.jpg
에디슨 백열전구, 1914년 / 에디슨Thomas A. Edison: 1847~1931의 전구 발명을 기념하여 제너럴일렉트릭General Electric Company 사社에서 제작한, ‘1879년형 에디슨 전구’이다. 조명박물관 소장

 

 

 

이 외에도 19세기 후반의 조명 상점을 재현한 진열장에서는 개항 이후 수입된 다양한 조명기구를 확인할 수 있다. 1960년대 이탈리아 구찌니Guzzini 의 플로어 스탠드카이저 이델Kaiser Idell의 테이블 스탠드는 시대를 초월한 고풍스러운 매력을 드러낸다. 이러한 서양에서 수입된 조명은 개항 이후 궁궐과 일부 상류층의 서양식 주택에서 사용하던 천장등과 더불어 집안 장식용이나 경제력을 과시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며, 당시 사람들의 빛에 대한 욕구를 보여주는데, 이 조명기구를 직접 점등해 볼 수 있도록 연출하였다. 하지만 1부 끝부분의 영상 빛으로 가득한 도시에서는 과도한 조명으로 인한 빛 공해의 문제를 생각해 보게 한다.

 

소통과 교감의 빛, 새로운 문화를 만들다.

 

"응원봉을 제일 많이 쓰는 이유가 아무래도 공연장에서 빛으로 표현하면 가수에게 보여지는 게 더 크고...(중략)... 조명의 빛이 또 색상별로 다 달라요...(중략)...정체성을 표현하기도 하고...(중략)... 그 빛을 통해서 가수들과 소통을 하는 거죠. 무대 위의 가수들과 관객석의 팬들이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되는 거죠."

<교감하는 응원 문화>영상 중에서

 

2하다에서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회를 연결하고 소통시키는 통로로서의 조명이 새로운 문화가 되어 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곳에서는 철도 건널목의 신호등타임슬립Time-Slip의 교통(영상)’을 통해 신호 체계로서 조명이 만들어 낸 효율적인 교통운송 시스템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전기가 들어오지 않던 역에서 사용하던 시그널 램프’, 선로전환기의 개통 방향을 알려주는 선로전환기 부착용 램프등을 통해 20세기 초반의 철도 교통을 회상할 수도 있다.

   

또한,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과 세븐틴 등의 팬클럽이 사용하는 조명이 달린 응원봉은 전시장의 영상을 통해 빛으로 소통교감하는 새로운 문화 현상 도구로서의 조명의 역할을 보여준다. 이와 더불어, LED 전광판을 재활용한 이재형 작가의 조형 작품 <밴딩 매트릭스Bending Matrix>를 통해 조명이 지닌 예술적 가능성도 확인할 수 있다.

 

 

Bending matrix 01.jpg
밴딩 매트릭스(이재형 作)

 

 

 

근현대 조명을 통해 변화하는 일상의 풍경과 문화를 새롭게 해석하여, 우리의 삶과 늘 함께 하는 조명이 지니는 가치, 그리고 사람과 빛의 관계에 대해 성찰해보는 이번 Lighting, 일상을 조명하다공동기획전은 국립민속박물관이 2012년부터 지역 박물관의 활성화와 지역 문화 발굴을 목표로 지속해 온 ‘K-Museums 지역순회 공동기획전사업의 하나로 진행되었다.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