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스케치] 전통 판소리에 현대미를 가미한 무대, 국립창극단 ‘춘향’ ①

기사입력 2020.05.13 19:11 조회수 5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3.jpg

 

 

[서울문화인] 국립창극단의 지난해 4월 새롭게 예술 감독으로 부임한 유수정 감독이 창극단의 앞으로의 방향이 될 첫 신호탄이 될 작품으로 신작 춘향을 선택하고 달오름극장에서 초연의 무대에 앞서 13일 프레스콜 시연을 가졌다.

 

이날 보여준 시연에서는 밝으면서도 파스텔 톤의 조명과 의상은 물론 음악도 전통음악에 현대적 악기를 편성하여 기존 가지고 있는 고전적인 판소리 춘향과는 다른 현대미가 가미된 새로운 무대를 보여주었다.

 

이번 작품은 배우겸, 연출가 김명곤이 대본과 연출을 맡았다. ‘춘향역에는 국립창극단 대표 주역 이소연과 공개모집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신예 소리꾼 김우정이 더블 캐스팅되어 시연을 선보였으며, 이 외에도 몽룡 역 김준수, 월매 역 김차경·김금미, 변학도 역 윤석안·최호성, 향단 역 조유아, 방자 역 유태평양 등 국립창극단의 모든 배우와 연주자가 총출동하였다. [이선실 기자]

 

 

 

02.jpg

 

03.jpg

 

05.jpg

 

07.jpg

 

08.jpg

 

12.jpg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