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가득 피어나는 궁궐과 조선왕릉으로 봄나들이 떠나보자.

3월 중순부터 5월 말까지 봄꽃 개화하는 궁궐과 조선왕릉의 특별관람
기사입력 2022.03.24 11:55 조회수 51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낙선재 앞뜰 봄꽃.jpg
창덕궁 낙선재 앞뜰 봄꽃

 

 

 

[서울문화인] 궁궐과 조선왕릉은 고풍스러운 옛 정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 그 자체로도 사시사철 언제 찾아도 아름다운 공간이지만 봄꽃이 피어나는 계절은 더욱 아름다움이 배가되는 곳이다. 무엇보다 서로 다른 종류의 봄꽃들이 연이어 개화하면서 도심에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곳의 봄꽃은 3월 중순을 시작으로 4월에 절정을 이루고 5월 말까지 절정을 감상할 수 있는데 올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은 평년보다 3~11일 정도 빨리 꽃망울을 피울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활동이 위축된 국민에게 봄의 정취를 즐길 수 있도록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의 봄꽃 개화시기를 안내하고 다양한 봄 행사를 개최한다.

 

궁·능의 봄꽃 명소로 ▲ 경복궁 아미산 앵두꽃, 자경전 주변 살구꽃, ▲ 창덕궁 관람지 생강나무, 승화루 능수벚꽃, 낙선재 매화, ▲창경궁 경춘전 화계 생강나무, 앵두꽃, ▲ 덕수궁 대한문~중화문 산벚꽃, 함녕전 뒤 모란, ▲ 종묘 향대청·재궁 앞 개나리, 오얏꽃, ▲ 조선왕릉 관람로 일대가 있으며, 이곳에서는 고유 식생환경과 함께 진달래, 때죽, 산수유 등 다양한 봄꽃을 만나볼 수 있다.

 

 

낙선재 후원 승화루 권역 봄풍경_김근용촬영_20210330.jpg
낙선재 후원 승화루 권역 봄풍경

 

 

창경궁 화계.jpg
창경궁 화계

 

 

정관헌 일원 모란.jpeg
덕수궁 정관헌 일원 모란

 

 

올해 봄철 궁·능을 찾는 관람객들이 즐길만한 각종 문화행사로 먼저 궁궐 행사에는 ▲ 경복궁에서는 실제 임금이 먹었던 궁중병과와 궁중약차를 즐길 수 있는 「생과방(4.20.~6.25.)」프로그램이 운영되며, ▲ 창덕궁에서는 「봄맞이 정원가꾸기(3.25.)」와 「봄철 낙선재 후원 한시개방 및 특별관람(3.29.~4.6.)이, ▲ 창경궁에서는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나무이야기(4~11월)가, ▲ 덕수궁에서는 「전각내부 특별관람(3.29.~4.3.)」행사가 진행된다.

 

 

덕수궁_석어당 2층에서 본 풍경.jpg
덕수궁_석어당 2층에서 본 풍경

 

 

창경궁 나무이야기 -1.jpg
창경궁 나무이야기

 

 

또한, 조선왕릉은 ▲ 건원릉에서 한식(寒食)을 맞아 태조 건원릉 억새를 자르는 「청완예초의(4.6.)」계획되어 있다.

 

조선 4대 궁궐과 종묘, 왕릉 행사의 월별 행사 계획은 매월 마지막 주 궁능유적본부 누리집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