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둔산동 경주최씨 종택’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 지정

기사입력 2009.06.18 17:19 조회수 84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대구광역시 민속자료 제1호 ‘둔산동 경주최씨 종가 및 보본당 사당’을 국가지정문화재인 중요민속자료 제261호‘대구 둔산동경주최씨 종택'으로 지정했다.

이번에 새로 국지지정문화재(중요민속자료 제261호)로 승격된‘대구 둔산동 경주최씨 종택’이 위치한 옻골마을은 임진왜란 때의병장으로 전공을 세운 태동 최계(崔誡, 1567~1622)의 둘째 아들 대암 최동집(崔東嶯, 1586~1661)이 1616년 이곳에 자리를 잡은 이래 경주 최씨 세거지로 이어 내려오고 있는 곳이다.

‘대구 둔산동 경주최씨 종택’은 안채, 사랑채, 보본당(報本堂, 재실), 대묘(大廟, 큰 사당), 별묘(別廟, 불천위를 모신 사당), 대문채, 포사(제수를 준비하던 곳), 헛간채로 구성되어 있는데 종가를 비롯한 다양한 용도의 건물들이 별도의 구역을 가지고 종택이라는 한 공간 안에 존재하면서 멸실되지 않고 각 고유의 공간을 유지한 채 현존하는 희귀한 예를 갖고 있는 가옥이다.

또한, 유교사상에 입각한 각 건물의 배치구성 수법과 남녀의 공간구분 등은 전통적인 기법을 그대로 따르고 있으나, 이 지역민가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ㅁ’자형 평면형태의 사용은 종가 건축에 대한 이 지역 양반들의 인식을 엿볼 수 있는 좋은 자료로서 민속적·건축적·문화재적 가치가 충분하여 국가지정문화재(중요민속자료)로 지정하게 되었다. 
 
향후 대구광역시 및 대구광역시 동구와 협의하여 체계적인 보존·관리 및 활용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허중학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