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부흥운동 거점 ‘부안 우금산성’에서 동문지(東門址) 확인

기사입력 2018.01.18 02:22 조회수 10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문지 모습


 


 


 


[서울문화인]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의 허가를 받아 부안군청(군수 김종규)()전북문화재연구원(원장 김규정)이 백제 패망 후 부흥운동이 일어났던 최후 거점성으로 알려져 있는 부안 우금산성(禹金山城, 전라북도기념물 제20)’에 대해 지난 11월부터 조사를 실시 중 우금산성 동문지(東門址)와 등성시설(登城施設, 계단), 동문지와 인접한 성벽구조 등이 확인되었다.


 


 


동문지, 등성시설 모습


성벽 축조 모습


 


 


동문지는 변산 정상과 이어지는 경사면에 있으며, 출입구 형태는 개방문(開拒式, 개거식)으로 판단했다. 북쪽 측벽(側壁)석의 현재 상태로 파악했을 때 두 차례 이상 고쳐쌓은(수개축, 修改築) 것으로 추정했다. 1차 문지의 규모는 길이 3.5m, 너비 3.9m이며 수개축한 2차 문지는 길이 7.1m, 너비 3.3m1차 문지보다 너비가 줄었다. 1차 문지의 북쪽 측벽(側壁)과 성 외벽의 모서리, 2차 문지의 양쪽 측벽과 성 내외벽 모서리는 직각을 이루고 있으며, 2차 문지 통로부 입구에서는 문확석(門確石, 문을 고정시키는 돌) 1매가 확인되었는데, 윗면에는 지름 24, 깊이 8크기의 원형홈이 확인되었다.



 


 


문확석


 


 


특이한 점은 2차 문지 양쪽의 측벽에 너비 32~50, 깊이 47~70의 나무기둥(목주, 木柱)홈이 여섯 군데 시설되어 있으며 바닥에는 주초석(건축물의 기둥을 받쳐주는 돌)이 놓여 있다는 점이다. 더 이른 시기에 발견된 문지에서는 보통 땅을 파서 기둥홈을 마련하는데 우금산성은 목주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발전된 양상을 보인다. 목주홈 간의 거리는 1.8m로 일정하며 양쪽 측벽석에 3개씩 대칭으로 배치되어 있다. 문지 바닥면은 생토를 이용하여 흙다짐하였다.


 


 


목주홈 모습


 


 


동성벽은 바닥면을 잘 고른 뒤 모래흙과 풍화토를 깐 후 길게 깬 돌을 이용하여 허튼층쌓기(불규칙한 돌을 사용하여 가로세로 줄눈이 일정하지 않게 쌓음)로 축조하였다. 유물로는 다량의 어골문(魚骨文, 생선뼈무늬), 격자문(格子文, 문살무늬)이 새겨진 기와와 부령(扶寧, 부안 일대 옛 지명)’명 기와, 청자와 분청사기 조각 등의 유물도 출토되었다.


 


이번 조사는 우금산성의 문지 축조 방법과 성벽의 구조, 등성시설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복원정비 사업에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서울문화인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www.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